2시간에 180번의 오르가즘을 느끼는 여자

0

미국 애리조나에 거주하는 카라 아나야라는 30세 여성은 PGAD(persistent genital arousal disorder, 상시 성기가 흥분되어 있는 병)이라는 독특한 질병을 앓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래서 하루에 6시간 이상 성적으로 흥분되어 있는 상태이고 2시간에 180회 혹은 1분에 2-3회의 오르가즘을 느낀다고 한다.

지난 3년 동안 이 병의 치료를 위해 많은 의사들과 상담사들을 만났지만 워낙 원인조차 모르는 희귀병인지라 치료에는 실패를 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PGAD는 여러 여성들에게 다양한 증상으로 발견된다. 섹스에 대한 욕구와는 상관없이 단지 클리토리스가  따갑거나 질벽에 피가 몰려 질압이 높아지는 등 원하지 않는 흥분 상태에 이르는 것 뿐이라 즐거움과는 상관없고 오히려 고통에 가깝다고 하니 부러워할 일은 절대 아닌 듯 하다.

실제로 카라 자신도 집 밖에 나가기를 두려워할 정도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ove & Se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