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지난 20년 동안 여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은 “미국의 연인 (America’s sweethearts)”이라 불려왔다. 하지만 얼루어의 2015년 1월 커버걸로서 그녀는 그러한 선입견을 뿌리채 흔들어 버렸다.

바로 그녀의 오랜 헤어 스타일리스트인 크리스 맥밀란과 함께 토플리스로 포즈를 취한 것이다. 크리스 맥밀란은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다시피한 시트콤 프렌즈의 ‘레이첼 룩’을 창조한 인물이다.

JENNIFER-ANISTON-TOPLESS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녀는 아이를 가지라는 주위의 압박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고 한다. 최근의 또다른 인터뷰에서 이혼한 전남편 브래드 피트와 아직도 연락을 하며 지내느냐는 질문에 “당신은 헤어진 전처와 연락하며 사나요?”라고 대답한 바 있어서 그동안 겪었던 상처가 결코 적지 않았음을 짐작케 한다.

Source: Allure

Source: Allur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Entertai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