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인류의 역사를 봤을 때 현대 사회에서 당연시되는 일부일처제의 역사는 놀랍게도 짧다. 그래서 이 제도가 인간 본성으로부터 자연스럽게 생성된 것이 아닌, 비현실적인 사회적 합의라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

최근 인간 수명의 증가와 함께 세계적으로 전통적인 결혼 제도가 서서히 해체되어가고 있다는 추세가 감지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트너에 대한 충실함은 결혼 혹은 연애에 있어서 여전히 지켜야할 중요한 덕목 중 하나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렇다면 어떤 사람이 바람을 피울지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한가지 쉬운 예를 들어보자. 결혼 반지를 끼는 남자의 왼쪽 검지 손가락을 보라. 결혼을 했음에도 결혼 반지를 뺴놓고 다닌다면 이 남자는 다분히 ‘바람을 필’ 가능성이 높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다분히 직관적이고 경험적인 방법일 뿐이다. 유전학에 기반을 둔 보다 과학적인 방법이 있다고 한다. 역시 손가락을 본다.

지난 2월 4일 바이올러지 레터라는 학술지에 출간된 옥스포드 대학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검지(두번째 손가락)에 비해 약지(네번째 손가락)가 길면 길수록 바람을 필 확률이 높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는 약지의 길이가 테스토스테론 분비와 관계가 있음에 그 근거를 두고 있다 (테스토스테론은 포유류, 파충류, 조류같은 척추동물의 생식선에서 주로 분비되는 안드로겐 그룹의 스테로이드 성 (性) 호르몬이다). 즉 태아 시절 모체에서 분비된 테스토스테론에 많이 노출되면 될수록 약지의 길이가 길다는 것이다.

이러한 과학적 가설을 근거로 연구팀은 724명의 영국 여자와 572명의 영국 남자의 약지 길이를 조사했고, 이들의 연애 스타일 — 단기적인 만남을 추구하는지 장기적인 만남을 추구하는지, 또 연애 중 바람을 피우는지 등을 분류한 ‘성(性) 사회학적 지향성 자료’에 기반하여 패턴화한 결과, 약지 길이와의 의미있는 상관관계를 발견, 가설이 옳음을 증명한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연구 결과의 또다른 패턴은 남자가 여자보다 바람을 더 피울 것이라는 사회적 통념과는 달리 바람을 피우는 것에는 성별로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자, 이제 소개팅을 할 때 상대방의 얼굴 사진만이 아니라 손가락 사진도 요구할 것인가?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유전학적인 요인은 바람을 피우는 한 요인에 불과하고 이 외에도 교육, 환경, 경험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바람을 피우고 안 피우고가 결정이 되기 때문이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ove & Se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