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일생에 한번뿐인 결혼 (일단 한번이라고 하자), 특별한 결혼식을 치루고 싶은 것은 누구나 같은 마음일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동안 색다른 결혼 사진에 대한 스토리들을 여러번 소개했지만 이번에는 결혼식 자체가 색다르다. 결혼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정보를 제공하는 미국의 미디어 100 Layer Cake에서 사막에서 결혼한 한 커플의 이야기를 전한다.

미국 모하비 사막에 1952년 건축된 모하비 샌즈 모텔 (Mojave Sands Motel)은 2002년 리모델링을 실시, 문, 창문, 입구 그리고 가구 등 모든 것을 빈티지 분위기로 채웠다.

모텔 입구에는 녹이 슨 72년형 포드 브롱코 (Bronco)가 서 있고, 모텔 방마다 낡은 LP  플레이어와 LP 판들이 비치되어 있다. 이런 것들이야말로 바로 레이첼과 트래비스가 원하던 바로 그 결혼식 분위기였다.

모든 것은 사막에서 시작했다. 레이첼과 트래비스 팜 스프링스에서 여행 중 만나 데이트를 시작했고 약혼도 그 곳에서 했다. 결혼식을 사막에서 하는 것은 당연한 순서였다.

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8개월 동안 결혼식 준비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결혼식의 전통적인 부분과 그걸 우리의 비젼에 맞게 바꾼 부분 사이에 밸런스를 취하는 것이었어요”라고 레이첼은 말한다.

2

이런 배경이라면 결혼 사진은 어떻게 찍어도 예술 작품이 될 수 밖에 없다.

3

4

레이첼의 부케는 소박하면서도 우아하고 독특했다 — 죠슈아 나무의 잎사귀, 쥴리엣 가든 로즈, 씨슬, 은색 브루니아, 베로니카, 프로테아, 복숭아 베리, 오니소갈룸, 유칼립투스, 체꽃 그리고 아마란스…

5

6

ADVERTISEMENT

ADVERTISEMENT

HelloGem!이라는 곳에서 세라믹 아트를 가르치는 레이첼은 그녀의 제자들과 함께 수백개의 세라믹 구슬과 마크라메 (실·끈으로 엮은 레이스 또는 술)를 이용해 장식품을 직접 만들었다. 이 장식품은 전구와 함께 다이닝 룸을 포함한 모든 장소에 걸려 밤을 아름답게 밝혔다.

7

8

트래비스가 활동하는 밴드인 시카고 앳 나이트 (Chicago at Night)가 결혼식의 음악을 맡았다. 레이첼이 통로를 걸어나오는 동안 비틀즈의 ‘Here Comes the Sun’이 연주되었고  결혼 서약을 마친 순간 폴 사이먼의 ‘Graceland’가 울려 퍼졌다. 커플의 첫 댄스의 음악은 존 레논의 ‘One Day at a Time.’

9

10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Wed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