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주인의 도움으로 그림을 그리는 사랑스러운 구조견이 화제다. 제법 폴 잭슨 폴락 (Paul Jackson Pollock)*의 화풍을 구사한다.

구조견 뉴맨이 카이디 그룬호프트 (Kaydi Grunhovd) 의 집에 입양되자마자 그녀는 이 작은 강아지가 그녀의 가족이 될 것임을 알았다.

하지만 미네소타의 혹독한 겨울 덕분에 집안에서 시간을 보내야만 했던 탓에 그녀는 뉴맨의 체력과 감성 훈련을 위해 그림을 가르쳐 보기로 결심했다.

rescue-dog-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구조견이 똑똑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죠”라고 그룬호프트는 지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한다. “그래서 뉴맨이 그 사실을 알리는 친선 대사가 되는거죠”

참을성과 상으로 줄 먹거리로 무장한 그녀는 먼저 붓을 입에 무는 법부터 가르쳤다. 그 다음에는 붓으로 캔버스를 터치하는 것이었고 그 다음부터는 실제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이어졌다.

이제 18개월짜리인 뉴맨은 이제 ‘잔디가 좋아요’라든가 ‘땅콩 버터 쿠키’라는 제목이 붙은 근사한 추상화를 그린다.

rescue-dong-2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뉴맨이 그린 그림을 그룬호프트는 인터넷 오픈 마켓인 Etsy에서 판매하고 있다. 수익금의 일부는 미네소타 구호 기관에 기부된다고 한다.

 

__________

*미국의 화가로 추상 표현주의 운동의 기수. 1947년 마루바닥에 편 화포 위에 공업용 페인트를 떨어뜨리는 기법을 창안해 하루 아침에 유명해졌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Art & 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