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영화 <분노의 질주 (The Fast and the Furious)> 시리즈 중 6편을 공동 주연했던 빈 디젤과 폴 워커. 영화 속에서 수없이 아슬아슬한 차 추적 씬을 선보였던 폴 워커는 아이러니하게도  2003년 애마 포르쉐 카레라 GT를 과속으로 운전하던 중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워커가 생전 많은 기부와 사회 봉사를 해 왔던 사실이 알려지며 그를 사랑하는 팬들의 가슴을 더 아프게 했다. 디젤도 여러차례에 걸쳐 워커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디젤의 애도가 오늘만큼 더 간절할 수는 없을 듯하다.  그는 오늘 투데이 (Today)지와의 인터뷰에서 새로 태어난 그의 딸의 이름을 폴 워커의 이름을 따라 지었다고 밝혔다.

딸의 이름은 폴린 (Pauline). 그리고 세상은 아버지들의 우정 속에서 태어난 폴린을 환영한다.

Source: Facebook

Source: Facebook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Entertai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