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럭셔리 브랜드 쇼핑은 슈퍼 리치들이 부를 과시하기 위한 대표적인 수단이다. 그래서 경제학 법칙을 비웃기라도 하듯 비쌀수록 잘 팔리는 패러독스가 통용되고, 또 그것이 VVIP 마케팅으로 버젓이 활용되기도 한다.

HSBC의 프랑스 지사장이자 럭셔리 산업 전문 분석가인 에르완 램버그는 최근 ‘The Bling Dynasty: Why the reign of Chinese luxury shoppers has only just begun (반짝이 왕조: 중국인들의 럭셔리 쇼핑의 지배가 이제 시작일 뿐인 이유)’을 출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책에서 그는 “돈을 얼마나 버는가 보다 얼마나 또 어떻게 쓰는가가 (대접받기 위해서는) 더 중요하다.”라고 단언한다.

그래서 세계의 슈퍼 리치들은 부를 과시할 수 있는 자신만의 방법을 찾는데 혈안이 되어 있다. 이런 흐름에서 많은 럭셔리 브랜드들은 너무 흔해서 그 가치를 잃는다.

예를들어 루이 비통의 경우 중국인들조차 ‘비서들을 위한 브랜드’라고 조롱할 정도이다. 중국의 한 여성 억만장자는 램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루이 비통은 너무 흔해요. 아무나 살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전 샤넬이나 보테가 베네타를 더 선호합니다”라고 털어 놓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구찌 등 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많은 브랜드들이 유사한 운명에 처해 있다. 그렇다면 ‘비싼 것’을 기준으로 했을 때 세계 최고의 브랜드는 무엇일까? 램버그는 전세계 브랜드의 서열을 기술한 한 장의 그림을 제시한다.

brand-pyramid

Source: Business Insider/Erwan Rambourg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의 서열도에 따르면 역시 보석 브랜드인 그라프 다이아몬드나 레비에프가 최상위에 자리잡고 있다. 그 아래로 반 클리프 앤 아펠 같은 보석 브랜드와 파텍 필립같은 기계식 스위스 시계의 명가 (名家)들, 또 그 아래에 보테가 베네타를 필두로 한 럭셔리 패션 브랜드들이 위치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 브랜드들을 누르고 서열도의 정점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비스포크(bespoke)’로 표현되는 ‘특별 주문품’. 스타벅스가 됬건 루이 비통이나 그라프 다이아몬드가 됬건 브랜드에서 특별히 주문 제작으로 만들어 주는 제품들이야말로 슈퍼 리치들이 진정으로 선호하는 제품이라는 것이다. 물론 그런 제품들의 가격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ife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