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그동안 #FreeTheNipple (여성 상체 노출), #SmearForSmear (유방암), #AerieREAL (자연스런 여성미) 등 인스타그램에서 전개되는 다양한 캠페인을 소개했었다.

지금 또 하나의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는데 바로 #DropThePlus이다.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패션계에서 표준 몸매 이상의 몸매를 나타내는 ‘플러스 사이즈’라는 단어를 아예 없애자는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인터넷 매체 ‘데이즈드 디지탈 (Dazed Digital)’에 따르면 이 캠페인은 호주의 모델 스테파니아 페라리오가 호주의 살 빼기 리얼리티 쇼인 ‘Biggest Loser’의 사회자였던 아제이 로체스터 (Ajay Rochester)와 손을 잡고 시작했다.

사이즈 12로 ‘디타 폰 티즈 (Dita Von Tease)’의 란제리 모델로 활동 중인 그녀는 “전 당당한 모델이예요. 하지만 패션계에서는 미국 사이즈 4보다 크면 플러스 사이즈라는 라벨을 붙여 버리죠. 이건 분명히 옳지 않습니다.”라고 단언한다.

DropThePlus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캠페인은 시작된지 한달만에 큰 호응을 얻기 시작, 현재 모델들과 ‘실제 세계에서 사는’ 여성들이 수백장의 사진들을 올리고 있다. 페라리오도 인스타그램 계정 @DropThePlus를 만들어 활약하고 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ife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