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믿기지 않지만 미국에서 일어난 실화라고 한다. 이혼을 통고하는 파렴치한 남편의 편지와 그에 대한 아내의 통쾌한 답장이 배를 잡게 만든다.

일단 역할이 바뀐듯한, 뭔가가 묘하게 독특한 부부다. 그리고 마지막까지 반전의 연속이다. 우선 남편의 편지부터 보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 • •

친애하는 아내에게,

당신을 영원히 떠나겠다는 말을 하기 위해 이 편지를 써. 지난 7년 동안 난 당신에게 좋은 남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했어.

특히 지난 2주는 지옥이었어…오늘 당신 상사가 내게 전화해서 당신이 무책임하게도 회사를 그만뒀다고 하더군.

지난주에는 당신은 집에 와서 내 헤어 스타일이 바뀐 것도 몰라 봤고 내가 당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었는데도 무시헸고, 심지어 새로 산 실크 팬티를 입고 있던 것도 눈치채지도 못했어. 그저 2분 동안 밥을 먹고 나서는 TV 드라마만 보더니 쿨쿨 잠들어 버렸지.

더 이상 날 사랑한다고 기만하지마. 당신은 섹스를 포함, 우리 둘 사이를 부부로서 맺어주는 그 어떤 것도 하기 싫어했어. 바람을 피우고 있거나 날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어. 어떤 경우든지 난 영원히 가버릴거야.

— 당신의 전 남편으로부터

추신: 날 찾으려하지마. 당신 여동생과 나는 웨스트 버지니아로 가서 살거야. 당신도 잘 살아!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에 대한 아내의 답장이다.

• • •

친애하는 남편에게,

오늘 당신 편지만큼 날 기쁘게 한 것은 없었어. 우리가 7년 동안 결혼 생활을 한 것은 맞아. 단지 당신이 좋은 남편이었다는 것은 개소리지.

내가 드라마를 보는 이유는 그 순간만은 당신의 잔소리와 불평에서 벗어날 수 있었기 때문이었는데 뭐 효과가 없었군.

물론 당신의 달라진 헤어 스타일을 알아채긴 했지. 근데 그 순간 내 머리 속에 떠오는 생각은 ‘기집애처럼 그게 뭐니?’였어. 울엄마가 험담을 하려면 아예 말을 하지 말라고 날 가르치셨기 때문에 아무 말도 안했을 뿐이야.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었다고? 내 여동생이 좋아하는 음식이랑 헷갈린 거겠지. 난 7년전에 돼지 고기를 끊었어.

그 실크 팬티 말인데, 49.99 달러라는 가격표가 붙어 있더군. 근데 그걸 보니 그날 아침 내 여동생이 나한테서 50 달러를 빌려간 사실이 생각이 나서 말이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당신을 사랑했고 당신과 다시 잘해 보려고 했어. 그래서 마침 1,000만 달러짜리 로또가 당첨됬길래 회사를 그만두고 당신이랑 같이 가려고 자메이카 가는 비행기표 두장을 사서 집으로 왔더니 당신은 가버렸네?

모든 것이 신의 섭리라고 생각해. 어디서 살든지 원하는 것을 얻길 바래. 내 변호사 말로는 당신이 아침에 남긴 편지 덕분에 당신한테 위자료를 단 한푼도 안줘도 된대. 건강하고.

— 겁나게 돈이 많고 자유로워진 당신의 전 아내로부터

추신: 내가 말 했었나? 내 여동생 칼라 (Carla)의 원래 이름이 칼 (Carl)이었다는 거. 지금은 어엿한 여자이니까 당신도 개의치 않길 바래.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연인들의 사회적 거리 지키기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마트폰만 보는 남친 응징법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술 퍼먹고 새벽에 들어온 남친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좋아하면서도 선을 넘지 못하는 남녀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Wed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