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이빨과 페니스, 전혀 상관없을 것 같은 두 인체 기관의 건강 상태의 연관성에 관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만의 연구팀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발기부전을 앓고 있는 남자는 그렇지 않은 남자보다 만성치주질환 (chronic periodontal disease, CPD)을 가지고 있을 확률이 79%나 높다고 한다. 다시 말해 만성치주질환이 발기부전을 초래할 수 있다는 얘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만성치주질환은 잇몸에 생긴 염증으로 인해 치조골이 녹아내린 성인성 치주염으로 흔히 풍치라고도 한다. 이 만성 염증은 혈관을 형성하는 내피 세포 (endothelial cell)를 파괴하는데, 이로 인해 페니스로 유입되는 혈액의 흐름이 원활치 않게 되어 발기 부전이 초래된다는 것.

페니스에 유입되는 혈류량은 관상 동맥에 유입되는 양의 25% 정도로 페니스는 혈류량 변화에 민감하다. 따라서 발기 부전은 심장 마비 등 혈류 장애로 인한 심장 질환의 초기 증세의 하나로서도 인식된다 (비아그라가 원래 심장병 치료제로 개발되었음을 상기).

ADVERTISEMENT

아침 저녁으로 열심히 양치질을 해야 할 이유가 또 하나 생긴 셈이다. 또한 전문가들은 최소한 6개월에 한번씩 치과에서 전문적인 클리닝을 받을 것을 권한다.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연인들의 사회적 거리 지키기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마트폰만 보는 남친 응징법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술 퍼먹고 새벽에 들어온 남친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좋아하면서도 선을 넘지 못하는 남녀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Love & Se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