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매년 음력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중국 운남성 소수민족 중 하나인 이족이 살고 있는 쌍백현에는 ‘막내절'(摸奶節)이라고 하는 엽기(?)적인 축제가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축제의 풍습은 미혼 여성이 남성에게 가슴을 만지게 하는 것이다. 이때 마을은 젊은이들로 떠들썩하다. 음악과 춤이 넘쳐 나고 남자가 거리에서 만난 낯선 여자의 가슴을 만지는 행위가 허용된다.

이같은 풍습은 이족의 아픈 역사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중국 수나라 때 오랜 전쟁에서 죽은 영혼들이 성욕 때문에 현세의 순결한 여자를 데려다 부인으로 삼는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여성들이 영혼의 눈을 속이기 위해 외간 남성들에게 한쪽 가슴을 만지게 해줌으로써 스스로 부정한 여자가 되었다는 것.

f6

f4

f0

f5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미혼 여성의 ‘막내절’ 복장은 한쪽 가슴을 노출 시키고 한쪽 가슴은 가린 옷이다. 남자들은 노출된 쪽 가슴을 만지는 것이 허락된다. 다른 한쪽의 가슴을 숨겨놓는 이유는 앞으로 남편될 사람을 위한 것이라고.

물론 이 풍습은 관광객에게도 적용된다고 한다. 막내절 때 여성의 가슴을 만지는 행위는 남성에게나 여성에게나 재수가 좋다고 여겨지기 때문.

그러나 막내절의 이색풍습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면서 지나치게 관광객이 몰려들고, 일부 관광객들이 자신들의 전통문화를 희화화하는 것에 대한 이족들의 불만도 적지 않다고 한다.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 여자들의 가슴을 마음대로 만져도 되는 축제 <막내절>이 있다면 성의 천국 일본에는 유명한 <남근 축제>가 […]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Pl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