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가진 것 모든 것을 팔아버리고 세일 보트를 사서 그 보트를 타고 꿈에 그리던 세계 여행을 하고 있는 커플이 있다. 32세 동갑인 매트 및 제시카 존슨이 그 주인공.

매트는 자동차 세일즈 매니저였고 제시카는 회계원이었지만 둘다 직장을 그만두는 결단을 내린다.

우리 인생은 전형적인 아메리칸 드림이었어요. 학교에 가고, 결혼을 하고, 집을 사고, 직장 생활을 하고…물론 우리에게 아이가 없긴 하지만요.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1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미시간의 그랜드 라피즈에서 살면서 주말마다 TV 앞에서 시간을 보내는 무미건조한 생활을 하던 그들은 자신의 인생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2007년 미시간 호수에 정박된 보트를 보고 나서다.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15

2011년 그들은 집을 팔았다. 단지 보트가 문제가 아니라 4-5년에 걸쳐 더 먼 곳까지 가고 싶다는 소망  때문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해 7월 두사람은 직장을 그만두었고 꿈에 그리던 항해를 시작한다. 한달 1,000 달러의 돈으로 사는 소박한 생활의 시작이었다.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31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16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17

ADVERTISEMENT

ADVERTISEMENT

2012년 이후 이들이 방문한 곳은 바하마, 자메이카, 쿠바 및 페루이다. 그리고 그들이 가는 곳마다 2011년 입양한 고양이 조지가 함께 한다. 죠지는 수영을 할 줄 아는 고양이라고 한다.

그랜드 케이맨 군도에서 얘가 바다에 뛰어들더라구요. 그래서 수영을 한다는 것을 안거죠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30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25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29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항해를 통해 두사람의 애정은 더 굳건해졌다고 한다.

망망대해 위의 보트위에서 싸워 봤자 어쩌겠어요. 결국 두사람 밖에 없는데. 누군가 화가 나면 상대방은 참을성 있게 인내하고 설득하는 수밖에 없죠.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7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23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6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9

couple-sells-everything-travels-world-cat-matt-jessica-johnson-20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꿈을 실현하는 일을 은퇴 후로 미루고, 이런저런 이유로 미루다가 결국 포기하고 마는 것을 많이 봤어요. 우리는 그렇게 살고 싶지 않았죠.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ife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