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연인과의 이별은 힘든 것이다. 특히 이별을 당한 입장, 즉 실연이라면 더더욱 그러할 것이다. 여러분들은 실연의 아픔을 어떻게 극복하고 있는가?

심리학에 퀴블러-로스 모델이라는 것이 있다. 저명한 심리학자 엘리자베스 퀴블러-로스 박사가 자신의 1969년 명저 <On Death and Dying (죽음과 죽는 것에 대해서)>에서 소개한 모델로서, 배우자나 가족을 죽음으로 잃는 등 감당하기 어려운 시련을 겪을 때 사람들이 그 시련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를 5 단계*로 나눠 분석한 심리학의 고전이라 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모델을 실연당한 사람에게 적용하면 어떻게 될까? 한번 보자.

1단계: 부인(Denial)

아냐, 그럴리가 없어. 장난일거야. 조금 있다가 장미꽃 한다발을 들고 와서 문을 두들길 거야. 어쩌면 깜짝 프로포즈일 지도 몰라. 아냐, 우린 끝난 것이 아니라 잠깐 각자의 시간을 가지고 있을 뿐이야.

2단계: 분노(Anger)

결국 그는 꽃다발을 들고 오지 않았어. 어떻게 나한테 이럴수가 있지? 감히 나한테? 내가 만나준 것만으로도 감사해야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3단계: 호소(Bargaining)

그래, 인정해. 그는 나한테 과분한 사람이었어. 그를 되찾고 말거야. 그에게 편지를 쓸거야. 다 용서할테니 돌아오라고.

4단계: 침울(Depression)

그가 편지에 답장도 안했어. 이제 끝났어. 그는 영영 떠난거야. 난 다신 그런 연애를 못해보고 평생 혼자 살게 될거야. 심지어 내 게이 친구도 결혼을 하는데 나만 결혼을 못할거야.

ADVERTISEMENT

ADVERTISEMENT

5단계: 수용(Acceptance)

그래, 그는 떠났지만 뭐 어때. 내가 아깝지. 이제부터 멋진 싱글 라이프를 즐길거야. 침대에서 팔 다리 다 벌리고 자고 TV도 보고 싶은 것만 골라서 볼거야. 언젠간 연애를 하고 결혼도 하고 애도 갖게 되겠지만 지금은 혼자인 이 순간이 좋아. 그동안 하고 싶었는데 못했던 것들을 하자. 요가도 하고 보석 만들기 수업도 듣고 북클럽에도 가입하자.

이상이다. 공감하는가? 그렇다면 아무 문제가 없다. 당신이 지금은 1이나 2 단계에 있을지라도 언젠가는 5단계에 이르게 될 테니까. 이별, 하고나면 별 것 아닌 것이다.

____________

*심리학에서는 Denial-Anger-Bargain-Depression-Acceptance의 머릿글자를 따서 DABDA라고 한다.
Jason Lee
서브컬쳐를 사랑하는 패션 관련 회사 CEO. 세계 시장에서 통하는, 작지만 매니아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 꿈인 30대 후반. 직업 특성상 여행을 많이 합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ove & Se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