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기름 유출 등 오염에 시달리는 바다를 정화해주는 비키니가 나왔다. 리버사이드 소재 캘리포니아 대학의 공학자들이 디자인 업체 Eray/Carbajo와 손을 잡고 만든 ‘스펀지수트’라는 수영복이 바로 그것.

2015년 디지탈 제품의 상용화 및 교육을 지원하는 단체 RESHAPE가 주최하는 2015 Wearable Technology Competition에서 1등을 차지하며 뜨거운 호응을 받은 이 비키니의 소재는 설탕 성분의 뜨거운 자당. 다공성으로 되어있어 물을 제외한 거의 모든 것을 흡수할 수 있으며 원재료 무게의 25배까지 흡수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제품의 단점은 흡수된 오염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섭씨 1,000도 이상으로 가열해야 하는 점. 하지만  흡수력을 잃지 않은 상태에서 20번 재사용이 가능하고, 흡수 부위는 탈부착이 가능해 이를 교체해 재활용하는 방식으로 사용 가능하다고 한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Beauty & 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