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리 사이러스와 테리 리차드슨이 만나다

0

현존하는 가장 과격한 셀러브리티이자 러브앤이 애정하는 마일리 사이러스와 가장 과격한 포토그래퍼 테리 리차드슨이 만났다. CANDY 매거진의 화보 작업을 같이 하면서 명성에 부끄럽지 않게 포르노에 가까운 과격한 사진들을 선보인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마일리의 풀누드 샷을 포함한 이들 화보는 에로틱함을 넘어 극도로 정치적이기까지 하다. 설명이 더 필요없이 화보들을 미리 감상해 보자.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Art & 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