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모바일 앱에서도 다양한 연애용 앱이 출시된 상태. 그 중 효용성만이 아니라 황당한 발상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연애를 돕는 앱 7가지를 소개한다.

 

01 럭시

돈많은 남성과 된장녀들을 위한 데이트 앱이라 할 수 있다. 이 서비스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작년 수입이 200,000불 (약 2억 5천만원) 이상임을 증명해주는 세금 환급 고지서가 필요하다. 여기에 당신이 좋아하는 고급 브랜드 5가지를 입력하면 된다.

luxy

 

02 굿2고

바나 클럽에서 만난 그녀, 귀찮은 프로세스를 모두 생략하고 그저 섹스만을 하고 싶은가? 이 앱은 지금 섹스를 원하는지 돌직구 질문을 표시해준다. 당신의 스마트폰에 이 앱을 띄우고 그녀에게 보여주면 되는데, 그녀는 앱을 통해 세가지 답을 할 수 있다:

①No, thanks (됐어요)
②Yes…but we need to talk (그렇긴 하지만…애기를 먼저 해요)
③I’m Good2Go (물론이죠).

재미있는 것은 만약 그녀가 ③을 택한 경우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질문이 뜬다. 그녀가 만약 ‘꽤 마셨다’고 답변을 하는 경우 섹스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간주해 버린다.

goodtogo

ADVERTISEMENT

ADVERTISEMENT

03 릭디스

오럴 섹스를 잘하기 위한 혀의 움직임을 훈련시켜주는 앱이다. 문제는 훈련을 위해서는 실제로 당신의 스마트폰 스크린을 핥아야 한다는 것.

Lick-This-App

 

04 속잇 바이 클로록스

표백제를 만드는 회사가 왜 이런 앱을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어쨌든 호텔에서 아침에 청소를 하러오는 메이드에게 방해받고 싶지 않을 때 바깥쪽 문고리에 걸어두는 “Do Not Disturb” 표지를 영어로 ‘sock’, 즉 양말이라고 한다.

이 앱은 섹스가 하고 싶지 않을 때 문 밖에 걸어두는 디지탈 양말 역할을 해주는 앱이다. 남자친구와 싸우고 삐진 여성들을 위한 앱이라고나 할까.

ibeacon-sock-it-app-clorox

ADVERTISEMENT

ADVERTISEMENT

05 딕코레이트

Dick (페니스를 의미하는 속어) + decorate (장식하다) — 감이 올 것이다. 바로 페니스 셀카를 보정해주고 다양한 효과로 장식해주는 앱이다. 유감스럽게도(?) 이 앱은 현재 삭제된 상태.

 

06 윙맨

공항 혹은 비행기 기내 전용 데이트 앱이다. 탑승 비행기 정보를 입력하면 같은 비행기를 타는 이성들을 연결해 주는데, 낯선 이국을 함께 여행하기 때문에 로맨스가 싹틀 가능성이 꽤 높을 것 같다.

wingman-app-home-page

 

07 슬라이달

이성에게 데이트 신청하기 위해 전화를 거는 것이 두려운가? 이 앱을 사용해 전화를 걸면 상대방이 전화를 받지 않고 바로 음성 사서함에 연결이 된다. “전화를 안 받네?” 이러면서 음성 사서함에 차분히 준비한 연애 신청 멘트를 읽기만 하면 된다.

slydal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ife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