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중국에 여자들의 가슴을 마음대로 만져도 되는 축제 <막내절>이 있다면 성의 천국 일본에는 유명한 <남근 축제>가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매년 4월 첫째 일요일 일본 가나가와현(神奈川県) 가와사키시(川崎市)에서 열리는 이 축제의 정식 명칭은 <海苔弁天例祭>.

가나야마 신사(金山神社)에서 시작되는 이 영험한 축제는 다산과 성병 예방을 기원하는 300여 년 전의 전설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p6

p4

p5

p1

17세기경 사람들은 여성의 질 속에서 살면서 그녀가 사랑하는 연인의 남근을 뜯어먹을지도 모르는 악마 (=성병)가 있다고 생각했고 이를 물리치는 것을 비는 데서 이 축제가 유래했다는 것.

현재는 다산과 에이즈 퇴치를 기원하기 의미로 바뀌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축제에서는 그야말로 페니스가 넘쳐난다. 1 미터가 넘는 분홍색과 검정색 남근이 가마를 타고 거리를 행진하는가 하면 구경꾼들은 페니스 모양의 아이스바와 롤리팝을 입에 물고 이를 지켜본다.

p2

p3

p7

ADVERTISEMENT

ADVERTISEMENT

4월 7일로 예정된 올해 축제에는 전통적인 퍼레이드와 불꽃놀이, 공연에 더해 무를 깍아 페니스 만들기 경연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었다고 한다.

또 공식 기념품인 페니스 롤리팝과 함께 주최측인 가나야마 신사(金山神社)가 제공하는 부적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죽기 전에 한번쯤은 가봐야할 축제, 버킷리스트에 담아두자.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킨십과 폭력의 차이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오빠 오줌 누고 손은 씻은거지?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넌 내가 찜했어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첫번째 데이트 vs 10번째 데이트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Pl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