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그 주인공은 유명 여행 블로그 몬테 크리스토 트래블 (Montecristo Travels)를 운영하는 손자 리시친키 (Sonja Lishchyni).

그녀는 지난 9월 14일 해가 막 떠오르는 프라하의 샤를 다리에서 그녀의 오랜 남자친구인 스테판 뒤마 (Stefan Dumas)에게 프로포즈 했다.

proposal-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이 프로포즈의 아름다움은 프로포즈 장면을 담은 멋진 사진만이 아니다. 사실 스테판은 <삼총사>와 <몽테 크리스토 백작> 등 불후의 명작을 남긴 프랑스의 대문호 알렉산더 뒤마의 후손이다.

손자와 데이트를 하면서 그는 가문의 문양이 담긴 반지를 일생에서 가장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이야기 해왔다. 그 반지는 그의 가족이 미국으로 이주하면서 유실되었다고 한다.

그 반지의 세세한 부분까지 잘 봐두었다가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다시 만들어 드리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스럽습니다.

그래서 손자는 그의 소원을 들어주기로 결심한다. 그녀는 뒤마 재단에 보관된 문서들을 샅샅이 뒤져 반지의 디테일한 형상에 대한 정보를 얻어내었다. 나아가 뱅쿠버에 살고 있는 헝가리의 보석 장인을 고용하기까지 했다. 이 반지 복원 작업은 꼬박 18개월이 걸렸다고 한다.

proposal-4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프로포즈는 커플이 친구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프라하를 여행할 떄 실행되었다. 여행객이 몰려오기 전에 사진을 찍자며 아침 6시 30분에 스테판을 불러낸 손자. 막 떠오르기 시작한 해를 배경으로 그녀는 한쪽 무릎을 꿇고 프로포즈를 했다.

감동한 스테판은 눈믈을 흘렸다. 그리고 “예스”라고 답했다. 그리고 그 장면은 여행객들에게 전문 사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리이토그래퍼 (Flytographer) 소속 포토그래퍼인 사라 스타인 (Sarah Stein)에 의해 카메라에 담겼다.

prosoal-2

proposal-5

proposal-3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재미있는 것은 이 커플은 지금도 앞으로도 결혼할 계획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미래에도 함께 한다는 확신이 있기에 서로에 대한 마음을 이런 방식으로 한번쯤 표현하는 것도 멋진 일이 아닐 수 없다. 또 커플도 말했듯이 향후 생각이 바뀌어 정식으로 결혼을 하게 될지 누구 알겠는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Wed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