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정조대가 부활? 정조대는 중세 십자군 전쟁 때 먼 원정길을 떠나는 십자군 용사들이 아내나 애인이 혹시 바람을 필까봐 자물쇠로 잠궈지는 속옷을 입혔던 것에서 유래한 것으로 발상지인 이탈리아 베르가모 지방의 이름을 따서 ‘베르가모 자물쇠’라고도 불린다.

그런데 영국 일간지 미러에 의하면 이 정조대가 성폭행을 방지하는 속바지로서 부활했다고 한다. ‘안전 속바지 (Safety shorts)‘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이 제품은 여성들이 치한의 위협에서 자신을 보호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는데, 물량이 부족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safe-shor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안전 속바지’의 여밈 부분은 자물쇠로 단단히 잠겨 있어 비밀번호를 알지 못하면 절대 열 수 없는데, 찢기거나 잘려지는 것을 견딜 수 있도록 특수소재로 내구성 있게 제작됐으며, 만약 찢어지게 되면 130 데시벨 이상의 경고음이 울린다고 한다.

제품 가격은 100 유로 (약 12만원). 동사의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ife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