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이런 경찰이라면 없는 죄도 만들어 잡혀가고 싶어지지 않을까? 미국에 부업으로 란제리 모델로 활동하는 현직 여경이 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에 의하면 그 주인공은 뉴욕 롱아일랜드 프리포트에서 경찰로 근무 중인 사만다 세풀베다(32). 도미니카 출신인 그녀는 심지어 경영학 석사 (MBA) 학위를 소지한 인텔리로 2010년 졸업 후 뉴욕 경찰이 됐다.

Instagram / sammysep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녀가 모델 일을 시작한 것은 지난 2013년부터. 친구의 초대로 패션쇼에 갔다가 모델의 매력에 푹 빠지게된 그녀는 밤에는 경찰 제복을 벗고, 자신의 몸매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경찰 제복을 입을 때는 화장기 없는 얼굴에 머리는 질끈 묶은 수수한 모습이지만 란제리 모델로서 카메라 앞에 서면 눈빛부터 달라지며 섹시함을 뽐낸다.

“어떤 범죄 용의자는 나와 격투를 벌이고 싶지 않다며 순순히 잡혀주기도 했고 체포된 다음 나한테 데이트 신청을 한 사람도 있었어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stagram / sammysep

Instagram / sammysep

Instagram / sammysep

Instagram / sammysep

Instagram / sammysep

이런 활약으로 그녀는 작년 14만 3000달러 (약 1억 6000만 원)의 수입을 올렸다고 한다. 앞으로의 활약도 기대해 보며 그녀의 몸매를 감상해 보자.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방문하면 더 많은 사진들을 볼 수 있다.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킨십과 폭력의 차이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오빠 오줌 누고 손은 씻은거지?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넌 내가 찜했어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첫번째 데이트 vs 10번째 데이트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