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이왕 마시는 술, 몸에 덜 해롭게 마시는 방법은 없을까? 치맥 덕후가 많은 우리 국민들에게 좋은 소식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독일의 한 연구팀이 맥주가 독주 등 다른 술에 비해 간에 미치는 해독이 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힌 것이다. 그 비결은 바로 맥주의 풍미를 조절하기 위해 첨가 되는 홉.

홉은 학명 ‘Humulus Lupulus’라는 식물의 꽃으로서 여기에 포함된 성분이 숙취 시의 두통에 관련된 산화질소 신타아제 수치를 낮춰준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예나 프리드리히 쉴러 대학교의 영양학자인 이나 베르그하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쥐에게 홉이 없는 맥주, 홉이 있는 맥주, 순수한 알콜 등 세종류의 술을 주고 관찰했다고 한다.

2시간 뒤, 12시간 뒤에 쥐들의 간, 소장, 혈액에서 각 술의 영향을 분석한 결과 홉이 든 맥주를 먹은 쥐들은 다른 쥐들에 비해 간에 지방이 덜 쌓였고 염증도 덜했다. 두통을 유발하는 산화질소 신타아제 수치도 더 낮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또한 홉이 항균 및 항암 성질이 있어 암 예방과 치료에도 좋다는 과거 연구도 있는만큼 오늘밤도 치맥, 오케이?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Beauty & 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