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당신이라면 좋아하는 여자를 감동시키기 위해 목숨을 걸 용기가 있는가? 마음에 둔 여자애에게 깊은 인상을 주기 위해 악어가 득실거리는 강에 뛰어든 소년이 있다.

호주 퀸즈랜드에 사는 18세 리 데 포는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가 일행 중 영국에서 온 관광객인 소피 패터슨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겨주려고 했다고 한다. 그는 ‘호주의 악어들에게 잡아먹히는 것은 현지인들이 아닌 관광객’이라는 속설을 증명해 보이겠다며 악어가 득실거리는 강물에 뛰어들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당연히 그 속설은 틀렸고 3미터 길이의 악어는 리의 팔을 물어 뜯었고 소피는 공표에 질려 이 광경을 지켜 봐야 했다.

태어나서 남자가 그렇게 비명을 지르는 건 처음 들어봤어요. 피와 살과 뼈가 난무했죠

리는 6미터 정도 악어에 끌려가다가 주먹으로 악어의 눈을 때려댄 끝에 풀려나 탈출에 성공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는 지금도 병원에 입원해서 부러진 팔 등을 치료 받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여전히 큰소리를 치고 있다고 한다.

난 전혀 걱정 안했어요. 그리고 충분히 할 가치가 있는 일이었어요. 그녀는 아름답고 배려심 깊고 친절했거든요


결국 리는 소피로으로부터 퇴원 후 영화 데이트를 하기로 약속을 받았다고 한다. 뭐 이걸 해피엔딩이라고 해야하나?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