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영국 출신의 리셉셔니스트 나탈리 위버는 남자 친구인 스테픈 홀과 달콤한 일요일 오후를 함께 보낼 계획에 부풀어 있었다. 문제는 스테픈이 전날 술을 퍼마시고 아침이 되도록 일어날 생각을 안하는 것.

뿔이 난 그녀가 그에게 한 짓은 그야말로 ‘달콤한 복수’. 잠이 들어 꼼짝도 않고 있는 그에게 풀 메이크업을 해 버렸다. 그리고 그 과정은 스냅챗 라이브로 생생히 중계되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스테픈이 일어나 거울을 봤을 때 난리가 난 것은 당연한 일.

어떻게 된 일이냐고 따지는 그에게 어젯밤 들어올 때부터 그렇게 하고 있었다고 뻥을 쳤죠.

이런 상황에서도 스테픈은 화를 내지 않았고 두사람은 배가 찢어지게 웃으며 달콤한 데이트 계획 보다 더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고.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개도 소도 도마뱀도 다 하고 나만 못하는 연애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연인들의 사회적 거리 지키기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마트폰만 보는 남친 응징법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술 퍼먹고 새벽에 들어온 남친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