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24시간 동안 무려 57명의 여성과 섹스를 함으로써 기존 세계 기록을 갈아치우고 기네스북에 오르게 된 남성이 있다.

매체 헤럴드 유럽에 의하면 성매매가 합법인 체코의 프라하에서 매년 성매매 업소들이 주회로 열리는 ‘섹스 대회’에서 일어난 일로서 기존의 기록은 한 성인 영화 배우가 달성한 55회.

이 대회는 규정도 나름 엄격하여 약물 복용은 엄격히 금지되고 매번 최소 5 ml의 정액을 배출해야 한번의 섹스로 인정 받을 수 있다.

최고가 되기 위해 올림픽 마라톤 선수처럼 훈련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싱가포르 출신의 34세의 이 남성은 29번째 섹스를 마친 후 근육 경련이 일어나 고비를 맞았지만 물리 치료사까지 동원하여 위기를 무사히 넘겼다고.

물론 이 남성은 세계기록을 수립하고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