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최근 “유연성 자매”로 불리며 인스타그램 스타로 떠오른 쌍둥이 자매가 있다. 우크라이나의 알리나와 에밀리야 웰브록이 그 주인공.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더 선 및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직업 댄서이기도 하며 독일에 14년째 거주 중인 이 뛰어난 미모의 쌍둥이 자매는 순식간에 2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끌어들이며 인기 몰이를 하고 있다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대부분의 사진들은 댄스 연습 중 혹은 연습 후 부엌 등에서 찍은 사진들로 몸이 뻣뻣한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감상해 보자.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Art & 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