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길거리에서 지나가는 여자에게 추근대며 야유를 보내거나 성적인 농담을 하는 것을 영어로 캣콜링 (catcalling), 그런 추근남들을 캣콜러 (catcaller)라고 한다. 당하는 여자 입장에서는 아주 불쾌한, 성적 폭력임에 틀림없다.

그런데 이 여성이 캣콜러들에 대처하는 방법이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암스텔담에 사는 20세의 학생 노아 얀스마는 인스타그램에 @dearcatcallers라는 계정을 만들고 지난 9월 한달 동안 자신을 캣콜링으로 괴롭힌 모든 남자들과 셀카를 찍어 올렸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녀의 짜증난 표정과 캣콜러들의 비열한 면상(?)이 묘한 조화를 이루며 캣콜링이 심각한 범죄임을 일깨워 준다. 이 찌질남들의 얼굴을 전세계에 공개함으로 통쾌한 복수를 한 셈이다.

한편 오는 2018년 1월 1일부터 유로 지역에서는 캣콜러들을 처벌하는 법이 정식 발효되어 범법자들은 190 유로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고 한다. 브라보!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