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깃집 매출을 네배 이상 끌어올린 이 몸짱 알바

0

육감적인 몸매의 SNS 몸짱을 판매 알바로 고용해 매출을 네배 이상 끌어올린 대만의 고깃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의 영자 매체 상하이스트에 의하면 대만 중심가 타이청 시장 거리 가판대에서 간단한 찐고기 요리를 파는 이 매장 주인은 판촉을 위해 “작은 복숭아 (小桃子)”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진 SNS 란제리 모델을 판매 알바로 고용했는데, 그 결과 고객들이 긴 줄을 서는 대성공을 거두며 매출도 네배 이상 껑충 뛰어올랐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몸짱 모델이 자신이 일하는 장면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더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는데 과연 가슴이 깊게 파인 상의와 엉덩이가 다 드러나는 숏팬츠를 입고 고기를 다듬는 모습에 남성들이 열광하는 이유를 알 것 같기도 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수십만 팔로워들을 거느린 인플루엔서들이 마케팅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이제 그녀들이 오프라인까지 접수하는 듯하다.  현지 매체들은 그런 여성들에게  “찐 언니 (braised sister”)라는 애칭을 선물했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