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이혼한 부모 대신 자신을 키워준 시한부 할아버지와 웨딩 사진을 찍은 중국 여성이 화제다. 더구나 그녀는 당장 결혼할 상대도 계획도 없다고 한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에 따르면, 25살의 신부 푸 수웨이는 87세의 할아버지 퀴쿠안과 웨딩 사진을 찍었다. 퀴쿠안은 작년 9월 2년 만에 두 번째 뇌졸중 판정을 받고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고 한다.

할아버지가 준 사랑에 보답하고, 미래의 남편과 아이에게 할아버지의 얼굴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그녀는 먼저 할아버지 얼굴 모양 타투를 자신의 오른팔에 새겼고, 몇 달 뒤 웨딩사진까지 찍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할아버지는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입니다. 일하느라 항상 바빴던 부모는가 내가 초등학교 때 이혼한 이후 조부모가 부모 대신 나를 키워주셨죠. 당장 결혼 계획이 없지만 미래의 남편과 아이가 할아버지의 얼굴을 기억하길 바랐어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웨딩드레스를 곱게 차려 입은 손녀와 중절모에 정장을 말쑥하게 갖춰 입은 할아버지의 웨딩 사진은 소셜미디어에서 단연 화제다. 할아버지가 오래 사셔서 꼭 손녀딸의 결혼식에 참석할 수 있게 되길 기원해 본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Wed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