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아끼는 사람들의 큰 고민 중 하나는 바로 여행. 반려동물을 집에 남겨 놓는 것에 대해 죄책감을 가진 사람들의 심리를 영리하게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이 있다.

연회비 100 달러로 가입할 수 있는 트러스티드 하우스시터라는 이름의 이 온라인 서비스는 남겨진 반려동울들을 돌봐주는 것을 조건으로 공짜로 집이나 별장을 빌려주려는 사람들과 저렴한 비용으로 여행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연결해 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사실 이곳에 리스팅 된 숙박시설은 프랑스의 농장부터 호주의 비치하우스에 이르기까지 돈을 주고도 빌리기 아려운 멋지고 고급스러운 곳들이 많다.

물론 사랑하는 반려동물의 안녕이 걸려있는 것이라 빌리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까다로운 조건이 요구되며, 좋은 곳일수록 경쟁도 심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좋은 곳을 빌리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반려동물 돌봄이로서의 ‘평판’이다. 좋은 평판을 얻기 위해서는 가까운 지역의 비교적 쉽게 빌릴 수 있는 숙박 시설을 빌려 반려동물 돌봄이를 해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 한다. 여기에서 좋은 리뷰를 받아 나가면 멋진 비치하우스도 현실이 될 수 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Life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