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티벳 출신의 한 중국인 커플의 웨딩 포토가 화제가 되고 있다. 31살의 예비신랑 게롱 푼촉과 27살의 예비신부 다와 드롤마가 그 주인공.

뉴요커에 따르면 “챙이 넓은 오드리 헵번 스타일의 모자 아래 새빨간 립스틱을 바르고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를 낀” 신부와 “여유와 자신감을 보이는” 신랑의 모습이 중국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준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예비 신부 드롤마가 웨딩 사진들을 트위터에 올리자마자 수십만 건의 공유를 기록했고, 신화통신이 이들의 사진을 보도하면서 메신저 앱 위챗을 통해 사진이 퍼지면서 이들은 며칠 만에 스타가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사진들은 총 88장으로 티베트 라싸, 중국 청두, 그리고 태국에서 촬영됐다고 한다 이 커플만이 아니라 웨딩 사진들을 무료로 찍어준 예비신랑의 오랜 친구인 포토그래퍼 또한 티베트 출신으로, 어린 시절 큰 도시로 이주해 온 젊은 이민자들이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Art & 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