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은 섹스 라이프를 위해서 운동은 필수이다. 하지만 최근 지나친 운동은 섹스 라이프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노스 캐롤라이나 대학의 연구팀에 의하면 강도 강한 운동을 자주하는 남자의 경우 섹스 드라이브가 저하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1,077명의 남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달리기, 자전거, 수영 혹은 역도 등 격한 운동을 즐기는 남자들에 비해 적당한 강도의 운동을 즐기는 남자들의 평균 이상의 섹스 드라이브를 가질 확률이 7배나 높았다는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또한 장기간 운동을 해 온 남자들에 비해 그렇지 않은 남자들이 평균 이상의 섹스 드라이브를 가질 확률도 4배나 높았다고.

즉 격한 운동을 장기간 해 온 남자들에게서 낮은 섹스 드라이브가 발견되었다는 것이 연구의 요점. 이를 연구팀은 “운동에 의한 남성 성기능 저하 (exercise hypogonadal male condition, EHMC)”라 정의한다.

EHMC는 섹스 호르몬으로 알려진 테스터스테론과 황체 호르몬의 분비 억제 때문에 일어난다. 또한 지나친 운동 때문에 육체적, 정신적으로 지쳐 버려 섹스에 대한 욕구가 없어지는 것도 그 원인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결과는 운동이 섹스 드라이브를 향상시킨다는 일반적인 상식에 배치되는데, 그렇다고 그 상식이 틀렸다는 의미는 아니다. 연구팀에 의하면 결국 운동량의 문제로서 ‘과한’ 운동이 문제가 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과한 운동’의 정의는 무엇일까? 물론 개인차는 있겠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의하면 일주일에 10시간 이상 하는 운동은 과하다고 할 수 있다. 반면 일주일에 4-6 시가 정도의 적당한 운동은 오히려 섹스 드라이브를 향상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킨십과 폭력의 차이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오빠 오줌 누고 손은 씻은거지?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넌 내가 찜했어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첫번째 데이트 vs 10번째 데이트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Beauty & 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