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죽어가는 고객에게 3시간 반이나 차를 몰아 피자 배달을 한 10대 남학생의 이야기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다.

미국 WWMT-TV에 따르면 지난 주말 미시간주 배틀 크리크시 스티브 피자에서 일하는 18세의 달튼 쉐퍼는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남성은 자신의 사위 릭 모건이 스티브 피자의 열렬한 팬이자 오랜 고객이었다는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위가 암투병 중이며 인디애나주로 이사를 와서도 피자 맛을 잊지 못해 다시 방문하고 싶어했지만 합병증으로 건강이 악화, 중환자실에 실려가면서 방문 계획이 무산되었다는 소식을 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고객은 마지막으로 쉐퍼에게 가게 측에서 아픈 사위에게 격려 문자나 카드를 보내줄 수 있는지 정중하게 물었다고 한다.

그날 새벽 2시 30분경 모건의 아내 줄리는 초인종 소리에 문을 열었다가 놀라 그 자리에서 얼어붙고 말았다. 장인의 전화를 받은 쉐퍼가 영업 시간 후 무려 3시간 반이나 차를 몰아 피자를 가지고 온 것. 거리로 왕복 724 km에 이르는 대장정이었다.

쉐퍼는 그렇게까지 수고를 한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한 때 소중한 고객이었던 모건이 앞으로 피자를 먹지 못하게 될 수 있다는 사연을 전해들은 후, 카드를 보내는 것 이상의 선물을 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그가 어떤 종류의 피자를 먹고 싶어 하는지 물었놓았었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감격한 모건의 아내 줄리는 25년 전 배틀 크리크시에 살면서 금전적 여유는 없었지만 남편이 매 월급날마다 저녁으로 사오는 스티브 피자를 회상한다. 그보다 더 맛있는 피자는 찾을 수가 없었다고 한다.

스티브 피자는 원래 배달을 하지 않는데, 쉐퍼는 우리 가족이 힘든 시기에 정말 큰 기쁨과 함께 맛있는 피자도 가져다주었습니다. 어떤 말로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지 못할 것 같아요.

줄리 가족은 쉐퍼에게 호텔 방을 잡아주었으나 그는 사양하고 먼 길을 다시 돌아갔다고 한다. 이 사연은 줄리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