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에서 한 소녀가 가족들의 섬세한 예방 조처와 침착한 대처로 납치를 모면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미국 폭스10 방송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7일 오후 애리조나주 피날 카운티의 한 주택가에서 발생했는데, 친구들과 집 근처를 걷고 있던 11세 소녀에게 SUV 차에 탑승한 남성이 다가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남성은 “네 오빠가 지금 큰 사고를 당해 너를 데리고 가야한다”며 소녀에게 차에 타도록 유도했다.

하지만 소녀는 침착하게 그 남자에게 “암호는?”이라고 물었고 예상치 못한 질문에 당황한 남자는 곧바로 그 자리를 떠났다고 한다.

애리조나 피날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관계자에 따르면 소녀의 가족들은 납치 등의 비상 상황에 대비햐여 가족 사이에만 통하는 암호를 미리 설정했다고 한다.

우리가 만들어 놓은 ‘암호 시스템’이 정말 딸의 생명을 구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

소녀의 어머니 브랜다 제임스는 이렇게 토로하며 침착하게 대처한 딸을 자랑스러워 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갈수록 흉폭해지는 인신 범죄. 심지어 전화 피싱 사기에서도 ‘가족 중 OO가 아파서…’는 단골로 쓰이는 멘트이다. 그럴 때 제임스 가족처럼 가족만이 알 수 있는 암호나 키워드를 만들어 놓으면 범죄를 막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사회 안전망을 만들고 지키는 것은 정부의 역할이지만 우리 개개인도 스스로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은 해야 하지 않을까?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