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4대를 들이받고 수리비 청구 4억원을 받은 대만 청년에 쏟아지는 온정

0

졸음 운전으로 슈퍼카를 4대나 들이받고 수리비 폭탄을 맞아 절망한 대만 청년에게 사회의 따뜻한 온정이 쏟아지고 있다.

대만 신베이시(新北市)에 사는 20세 청년 린친샹(20)은 지난 16일 새벽 불교 행사용 향을 팔아 생계를 꾸리는 홀어머니를 돕기 위해 인근 절로 배달을 나갔다가 페라리 3대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Source: New Taipei City Police Deparment

Source: New Taipei City Police Deparment

Source: New Taipei City Police Depar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몇 년 전 아버지를 여읜 그는 어머니와 형, 고등학생인 여동생 등 네 식구가 어머니가 운영하는 향 가게에 생계를 의존하고 있었다고 한다.

어머니를 돕기 위해 대학까지 중퇴했고, 바베큐 식당에서 매일 새벽 3시가지 밤일을 하는 등 격한 업무로 탈진한 상태에서 졸음운전으로 사고를 냈던 것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대당 수억원인 페라리의 수리비로 1,200만 대만 달러(약 4억 4천만원)의 청구서를 받아들게 된다. 이 금액은 그가 꼬박 28년을 벌어야 모을 수 있는 금액이다.

©AFP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그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대만 사회의 온정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지역 당국이 린친샹을 위해 개설한 모금 계좌에는 100건이 넘는 기부가 쇄도, 현재까지 총 74만 대만 달러(약 2천 700만원)이 모아졌다.

또 몇몇 누리꾼들은 SNS를 통해 페라리 차주들에게 관대한 조치를 요청하기도 했다. 자신도 차를 사기 위해 열심히 일했다면서 보상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밝힌 차주도 있었지만 다른 차주들은 보험사와 협의를 통해 수리비 분납을 제안하는 등 이에 호응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린친샹은 “사고를 일으켜 죄송하다. 꽤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잘못을 했으니 그에 대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비용을 전액 지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