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의 한 베이비시터가 자신의 버자이나 안에 14개월 된 아기를 넣는 초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월드뉴스 데일리 리포트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한 여성이 신시내티 대학 메디칼 센터에 전화를 걸어와 아기가 자신의 버자이나 안에 끼어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당연히 비상 출산 상황을 예상하고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은 눈앞에 벌어진 광경에 입을 다물 수가 없었다.

대원 중 한명인 브라이언 휘트모어는 WBNS-10 TV와의 인터뷰에서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아기는 기저귀와 파자마를 입고 있었는데 다리와 배가 여성의 버자이나 안에 들어가 있었습니다.

WBNS-10 Capture

현장에서는 아기를 빼낼 수가 없어서 결국 여성과 아기는 병원 응급실로 실려갔고 의사들의 조치로 간신히 아기는 해방되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라티파 브라운라는 이름의 이 31세 여성은 아기를 의도적으로 넣었다는 사실을 시인했고, 그 이유에 대해 산부인과 의사로부터 자신이 아기를 가질 수 없다는 말을 들어 우울한 상태에서 아기를 낳는 기분을 느껴보고 싶어서였다고 자백했다고 한다.

브라운은 아기 학대를 비롯 11개의 죄목으로 기소될 예정이며 최대 6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한편 다행히 아기는 엉덩이가 조금 탈구된 것 외에 부상은 입지 않았다고 한다.

이매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