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여성 격투기 선수를 잘못 건드린 노상강도의 최후

0

상대가 UFC 격투기 선수인줄 모르고 여성을 상대로 강도짓을 하려던 남성의 최후가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의하면 지난 8일 브라질에서 한 노상강도가 여성 UFC 선수인 폴리아나 비아나를 가짜총으로 위협, 스마트폰을 뺏으려 했으나 비아나에게 처참하게 두들겨 맞았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후 강도는 오히려 경찰을 불러달라고 호소했고 비아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넘겨져 병원 응급실로 호송돼 치료를 받았다.


당시 비아나는 강도의 총기가 가짜라고 판단, 강도의 얼굴에 주먹과 니킥을 퍼부어 얼굴에 심각한 부상을 입혔다고.

총이 너무 부드러워 보이더라구요. 그리고 (설사 진짜라하더라도) 그가 너무 가까이 접근하고 있어서 공격을 해도 미처 총을 쓸 겨를이 없을거라 판단했죠.

제대로 임자를 만난 어설픈 강도에게 동정을 보내야 하나? 어쨌든 위기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처한 비아나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