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영화 <10일 안에 남자 친구에게 차이는 법>의 스타 케이트 허드슨이 개념 배우임을 또 한번 증명했다.

올해 39세로 3명의 아이 엄마이기도 한 그녀는 촬영장에서 3살짜리 딸 라니 로즈에게 젖을 물렸는데 이 장면을 포토그래퍼 니노 뮤노즈가 놓치지 않고 렌즈에 담아낸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허드슨은 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는데 팬들은 7,000개에 육박하는 댓글을 통해 그녀의 용기를 칭찬했다.

저는 계속 모유 수유를 하고 있는데 일을 할 때에는 어떻게 일과 수유 사이에 균형을 잡을지를 고민하고 있어요.

아기가 여럿인 엄마의 경우는 더 힘들겠죠. 제 친구 중에는 제가 ‘밀크 머신’이라 부르는 친구가 있는데 저도 밀크 머신이었으면 좋겠지만 제 경우는 힘을 줘서 짜지 않으면 안돼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관련 동영상
미국 전역에서 합법화된 공공장소 모유 수유

각종 영양상의 고려를 넘어 엄마와 아기 사이에 가장 강력한 본딩을 만들어주는 모유 수유. 모두 한마음으로 응원하자.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Entertai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