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주인 간식을 몰래 훔쳐 먹은 뒤 시름시름 앓던 강아지가 5일 만에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영국 런던 서부의 액튼 지역에 사는 케이트 책스필드라는 여성이 키우는 헝가리안 비즐라 품종인 루비가 비극의 주인공.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루비는 주인이 만든 브라우니 두 개를 먹고 난 뒤 끙끙 앓기 시작했다가 5일 후 간 기능 상실 진단을 받고 주인 곁을 떠났다.

Photo Credit: Kate Chacksfield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루비는 평소 간식을 좋아해서 주인이 만든 간식들을 훔쳐 먹고는 했다고 한다.

특히 쵸콜렛 브라우니를 좋아했는데 수의사들도 적은 양의 쵸콜렛은 루비의 덩치를 볼 때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거라고 했었어요.

문제는 자일리톨이었다. 케이트는 설탕의 양을 줄이기 위해 천연 감미료의 일종인 자일리톨을 첨가해 브라우니를 만들었는데, 이 자일리톨이 루비에게는 치명적이었던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자일리톨은 사람에게는 이롭지만 반려견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어서 반려견이 체중 1 kg 당 100 mg 이상의 자일리톨을 섭취하면 30분 이내에 저혈당, 간 기능 상실, 발작,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한다.

자일리톨이 개에게 이렇게까지 해로운 줄 전혀 몰랐어요. 새끼일 때부터 7년 동안 내 곁에 있던 루비가 허망하게 세상을 떠나고 나니 내 곁에 아무도 없는 느낌이네요.

만약 키우는 개가 자일리톨을 섭취했을 때는 구토나 혼수상태에 빠지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시간이 지체되면 간부전이나 혈액 응고가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을 보이기 전에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한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