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월 아기 학대하는 금천구 아이 돌보미의 충격 영상

0

아이돌봄 서비스를 이용하는 한 가정에서 14개월 된 아기가 아이 돌보미에게 학대를 당했다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서울 금천구에 살며 14개월 아기를 키우고 있는 맞벌이 부부인 청원인은 아기가 약 3개월 넘도록 지속적으로 학대당하고 있음을 CCTV를 통해 확인하게 됐다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실제로 영상을 보면 아이 돌보미는 수시로 따귀와 딱밤을 때리고 아기가 아파서 울면, 우는 입에 밥을 밀어 넣는다. 밥 먹다 아기가 재채기를 하면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때리고 소리 지르며 꼬집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아기가 자는 방에서도 아기의 뒤통수를 때리고 머리채를 잡고 발로 차고 따귀를 때리는 등 갖가지 폭언과 폭행들이 그대로 영상에 담겨 큰 충격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청원은 2일 오전 11시30분 기준 6만7000여명의 동의를 얻고 있으며 서울 금천경찰서는 지난달 해당 사건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한편 학대 사실이 드러나자 문제의 아이 돌보미는 청원인 부부에게 사과문을 전달하면서도 아기를 위해 한 일이었으며 이번 일로 자신은 해고를 당해 6년의 노고가 물거품이 되었다고 적반하장으로 주장해 네티즌들을 더욱 분노시키고 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