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남성의 경우 바람을 피는지 여부를 외모로 특정할 수 있는 반면 여성은 외모로는 바람을 피는지 여부를 알 수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바람 피우는 얼굴이 따로 있다는 얘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호주 퍼스 소재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학의 연구진은 백인 남성 101명과 백인 여성 88명에 대해 그들의 사진을 취합하고 과거 바람을 핀 사실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이어 연구진은 이성애자인 백인 남녀 1500명에게 취합한 사진들을 보여주며 바람 피울 것 같은 얼굴을 골라달라고 요청했다.

그 결과 남녀 1500명 모두 바람 피울 것 같은 남성을 쉽게 판별한 반면 바람 피울 것 같은 여성은 거의 판별해내지 못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들이 판별한 바람 피우는 남성들은 남성적이며 섹시하지만 신뢰는 안가는 외모적 특성을 가진 남성들이었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인간의 진화과정에서 비롯된 방어 메커니즘 탓으로 설명한다.

즉 여성들은 신뢰가 가지 않는 남성들을 기피하고 남성들은 자기 짝을 유혹할 가능성이 높은 남성들에 대해 경계하게 되는 것이다.

한편 여성들의 경우 외모로는 바람을 피울지를 예상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 때문에 흔히 여성이 남성보다 바람 피울 가능성이 적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미국 뉴욕에서 활동 중인 정신과 전문의로 ‘불륜: 남자와 여자는 왜 바람을 피울까(Infidelity: Why Men and Women Cheatㆍ2018)’의 저자인 케네스 로젠버그 박사는 “남성 배우자의 20%가 바람을 피운고 여성 배우자의 경우 15%가 바람을 피운다”고 역설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불륜의 성별 차이는 존재하지만 큰 차이는 아니라는 것으로, 재미있는 것은 바람 피우는 남성의 비율은 수십년간 그대로이지만 여성의 경우 지난 20년 사이 50%나 증가했다는 점.

로젠버그 박사는 이를 여성 인권의 상승과 함께 프리 섹스의 확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ove & Se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