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개념있는 여배우 알리사 밀라노가 트위터에서 여성들의 섹스 파업을 촉구하고 나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녀가 이렇게 과격(?)한 행동에 나선 것은 최근 미국 조지아주에서 임신 6주 이후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되었기 때문이다.

이 법안은 여성이 자신의 몸에 대한 결정을 내릴 권리, 즉 여성 자주권을 침해했다며 여성 인권 단체들이 반발하는 등 거센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우리의 출산권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여성들이 자신의 몸에 대한 자주권을 가지기 전까지는 임신의 위험을 감당할 수 없습니다.

나와 함께 우리 몸에 대한 자주권을 회복할 때까지 섹스를 거부합시다.
#섹스파업을 호소합니다. 공유해 주세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녀의 트윗은 15,000회 가까이 리트윗 되며 여성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알리사 밀라노는 헐리우드에서 대표적인 개념 여배우로 과거에도 환경 보호에 앞장 서기도 하고 공공장소에서의 모유 수유 운동에도 적극 참여한 바 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Entertai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