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영원한 헤르미온느 엠마 왓슨이 새로운 염문에 휩싸였다. 상대는 다름아닌 가수 앨리샤 키스의 남동생 콜 쿡(앨리샤 키스의 본명은 알리시아 아우겔로 쿡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두사람은 최근 맨하탄의 핫한 레스토랑 스파티드 피그에서 저녁 데이트를 즐기는 것이 포착되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콜 쿡은 현재 크리에이티브 에이젠시인 타임리스 아이의 창업자로서 활동 중이라고 한다.

한편 영국의 윌리암 왕자와의 염문설이 유명세를 치뤘던 엠마는 톰 더커, 제이 배리모어, 윌리암 ‘맥’ 나이트 등과 데이틀 즐겼었고 최근 해리 포터에서 드레이크 말포이 역을 맡았던 톰 펠튼과도 염문설이 있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Entertai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