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우리나라 미혼남녀 10명 중 3명은 연인의 바람으로 이별을 겪은 경험이 있고, 바람피울 때 나타나는 대표적인 행동은 ‘핸드폰 숨기기’인 것으로 드러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는 결혼정보업체 듀오가 최근 미혼남녀 총 432명(남 210명, 여 222명)을 대상으로 ‘바람’에 대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이다.

구체적으로 남성이 경우 연인이 바람을 피우면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32.4%),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29.5%), ‘약속을 자주 미루거나 취소한다’(16.7%) 등 바람의 징조로 뽑았다.

반면 여성은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42.8%),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19.8%), ‘SNS, 메신저 프로필에 연애 중인 상태를 티 내지 않는다’(17.1%) 등의 순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한편 연인의 바람에 대처하는 방법은 ‘바로 이별을 고한다’(74.5%)가 가장 많았고, ‘사실을 알아도 일단 모르는 척하고 넘어간다’(15.3%)거나 ‘바람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 뒷조사를 한다’(3.9%)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마트폰만 보는 남친 응징법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술 퍼먹고 새벽에 들어온 남친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좋아하면서도 선을 넘지 못하는 남녀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헤어진 다음날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Date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