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여직원이 치마를 입고 출근하면 추가수당을 주겠다고 제안한 러시아 회사가 네티즌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러시아의 알루미늄 제조사인 타트프로프는 <여성스러움 촉진 운동(Feminity Marathon)>이라는 행사를 열고 6월말까지 한달 동안 치마를 입고 화장한데다 머리를 틀어올린 모습으로 출근하는 여성들에게 하루 100루블(약 1,835원)을 추가 수당으로 지불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소셜미디어에는 이러한 타트프로프의 조치에 대해 “암흑 시대에나 있을 법한 일”이라고 비난하거나 “타트프로프의 경영진에게 화장을 해주겠다”고 조롱하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회사 측은 “전 직원의 70%가 남성인 회사에서 이번 조치는 여직원들이 자신의 여성스러움을 자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주장해 행사를 철회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해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