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작년 안약으로 유명한 일본의 로토제약(ロート製薬)은 락토원 C10 및 C11이라는 새로운 화합물을 분리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두 화합물은 젊은 여성일수록 체내 함유량이 많고 특히 10대일 때 최고치를 기록한다고 알려진 물질이다.

복숭아와 코코넛을 합친 것 같은 향기를 발산하기 때문에 호사가들은 이를 “젊은 여성들의 체취”라 부르기도 한다.

당연한 수순이겠지만 이후 로토제약은 이 화합물들을 첨가된 바디케어 제품인 <데오코>를 시장에 선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물론 타겟 고객은 30대 이상의 여성들이었고 이 제품은 당초 판대 예상 물량의 60%를 초과하는 대히트를 기록했다고 한다.

재미있는 것은 이 기대밖의 성공 뒤에는 당초의 타겟 고객이 아닌 남성 고객들이 큰 기여를 했다는 분석이다.

은둔형 외톨이를 뜻하는 ‘히키코모리(引き籠もり)’가 일본의 큰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외로운 히키코모리 남성들이 어린 여성들의 체취를 느끼기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열었다는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웃픈 현실이긴 하지만 어쨌든 데오코는 바디 클렌저와 데오도런트 스틱 두가지 제품이 있으며 일본 아마존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내가 남친 생기기만 하면 니들은 다 죽었어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킨십과 폭력의 차이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오빠 오줌 누고 손은 씻은거지?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넌 내가 찜했어 ❤❤❤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Beauty & 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