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무려 50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한 태국 유명 커피제조업체 간부가 화제다.

사눅(Sanook)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대형 커피회사 ‘카오청’의 상무이사 찬나 치루 레트퐁이 그 주인공.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와 그의 반려자인 20세 여성은 지난 18일 방콕 소재 고급 호텔인 시암 켐핀스키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한다.

올해로 70세인 찬나 이사와 신부의 나이 차이는 무려 50년이다. 게다가 찬나 이사가 평생 독신을 고집한 탓에 이번이 첫 결혼이다.

ADVERTISEMENT

엄청난 나이 차이 때문에 결혼 전부터 두 사람을 둘러싼 갖가지 가쉽 떠돌았지만, 신부에 대한 찬나 이사의 사랑은 매우 각별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태국은 결혼시 신랑이 신부 측에 일종의 지참금 격인 ‘신솟’을 지불하는 문화가 있다. 신솟은 현금과 금을 섞어 신부측에 전달되는데 이 신솟의 규모가 신랑의 재력에 대한 바로미터가 된다는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번 결혼을 위해 그가 신부 측에 전달한 신솟은 2000만 바트, 우리 돈으로 7억 7400만 원에 달해 그의 재력을 짐작케 했다고.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연인들의 사회적 거리 지키기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마트폰만 보는 남친 응징법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술 퍼먹고 새벽에 들어온 남친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좋아하면서도 선을 넘지 못하는 남녀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