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거리를 배회하는 독일의 너구리

0

술에 취해 거리를 배회하는 너구리가 네티즌들에게 큰 웃음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너구리는 지난 7일 독일 중부 에르푸르트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시민들이 마시다 남긴 글뤼바인을 마시고 술에 취한 것이라고.

글뤼바인은 와인에 과일고 향신료를 넣고 끓여만든 겨울철 술을 말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뱅쇼라는 이름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비틀비틀 길거리를 배회하며 거리의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주던 이 너구리는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나포되 동물보호센터로 넘겨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야생동물은 동물보호센터에 수용될 수 없는데다가 너구리를 잠재적 위해동물로 분류, 야외에 방생하는 것을 금지한 독일법 때문에 이 너구리는 지역 사냥꾼에 넘겨져 사살되어 안타까움을 남겼다.

0

LOVE& SPECIAL

바이럴 영상을 통해 보는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연인들의 사회적 거리 지키기 ❤❤❤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스마트폰만 보는 남친 응징법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술 퍼먹고 새벽에 들어온 남친
  • [연애라는 이름의 전쟁] 좋아하면서도 선을 넘지 못하는 남녀

더보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 Story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