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의 유명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이 미투 의혹에 휩싸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왕의 모델로 활동했던 오웬 무니는 최근 틱톡을 통해 지난 2017년 미국 뉴욕의 한 클럽에서 왕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7년 클럽에서 어떤 남자가 다가와 내 다리와 사타구니를 만졌다. 누군지 봤더니 그는 유명한 패션 디자이너였다. 나는 완전히 얼어붙었다.

그러면서 “알렉산더 왕은 성범죄자이며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범죄를 저질렀다”며 “당시 아무 말도 하지 못했던 것이 이제서야 너무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또 무니의 폭로 이후 왕의 성추행에 대한 추가 폭로도 잇달았다.

패션계 이슈를 다루는 인스타그램 계정 shitmodelmgmt에는 29일 “알렉산더 왕이 트렌스젠더 남성에게 약물이 든 음료를 먹여 성추행 하려 했다”, “내 친구는 게이가 아닌데도 그를 강간했다”, “왕에게 비슷한 일을 당한 남성 모델이 다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포스팅이 여러 건이 올라왔다.

왕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래퍼 아젤리아 뱅크스는 지난 2019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왕이 트랜스젠더를 성폭행했다. 그는 처벌받아야 한다. 2015년부터 지금까지 세 건의 사건을 알고 있다. 하지만 그가 폭로하려는 자를 침묵하게 하고 있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대만계인 미국인인 왕은 지난 2007년 자신의 이름을 내건 패션 브랜드를 선보인 이후 세계적으로 큰 인기와 명성을 얻었다.

왕은 현재 자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은 상태다. 그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댓글을 달 수 없게 차단돼 있다.

이매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Entertai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