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한 시대를 풍미했던 HBO의 성인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가 새 시리즈를 선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다만 4명의 여주인공 중 화끈한 언행과 파격적인 노출씬으로 인기를 모았던  ‘사만다 존스’ 역의 킴 캐트럴은 출연하지 않는 걸로 알려져 팬들을 아쉽게 하고 있다.

10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영화 제작사 워너브라더스의 OTT 플랫폼 HBO 맥스는 원년 배우들이 출연하는 <섹스 앤 더 시티> 후속 시리즈를 올 늦봄부터 뉴욕에서 촬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 시리즈에서 30대 때보다 더욱 복잡해진 50대의 삶과 우정을 그려나갈 예정이며, <And Just Like That>(그냥 그렇게) 라는 제목으로 방영될 예정이라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번 후속작에는 1998년 첫 방영부터 2004년 여섯 번째 시리즈까지 함께 한 주인공 ‘캐리 브래드쇼’ 역의 사라 제시카 파커, ‘미란다 홉스’ 역의 신시아 닉슨, 샬롯 요크 역의 크리스틴 데이비스가 그대로 출연한다.

그러나 자유분방한 성격과 함께 과감한 베드신을 도맡았던 사만다 존스 역의 킴 캐트럴은 출연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 동안 여러 차례 노출됐던 불화설 때문인 것으로 업계와 팬들은 추측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나레이터이자 시리즈 제작자로 나서기도 했던 사라 제시카 파커와 킴 캐트럴은 여러 차례 불화설이 제기된 바 있다.

사라 제시카 파커의 주도로 제작진과 출연진이 킴 캐트럴을 따돌렸다는 소문이 파다했고 킴 캐트럴 또한 한 인터뷰에서 “사라가 나에게 더 잘할 수 있었다”며 불화설을 확인한 바 있다.

한편 새 시리즈 제작진에는 ‘섹스 앤 더 시티’ 드라마와 두 편의 영화를 연출한 패트릭 킹 감독도 합류했다.

이매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Entertai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