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이집트 여성이 남성 성기 모양의 컵케이크를 만들었다는 이유로 체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0일 파티시에로 일하는 이집트 여성 A씨는 페니스와 란레지 형상의 장식이 올라간 컵케이크를 만들었다.

Source: Egypt Today

A씨는 컵케이크를 들고 카이로 시내 유명 클럽에서 열린 지인 생일파티에 참석했는데, 지인 중 1명이 A씨가 만든 컵케이크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고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일부 누리꾼들은 “자유”라며 A씨 일행을 옹호했지만 다른 누리꾼들은 “이집트에서는 용납될 수 없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A씨는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되었는데 조사 과정에서 불순한 의도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벌금 5, 000 이집트파운드(약 35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보수 성향이 강한 이집트는 5,000명 이상의 팔로워를 가진 사람은 감시 대상이 된다.

불법행위, 폭력, 증오심을 유발하는 콘텐츠 등을 만들면 계정이 정지되거나 차단된다. 방문자도 처벌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해에도 틱톡에서  120만 팔로워를 보유한 하닌 호삼과 310만 팔로워를 보유한 마와다 엘라드홈이 섹시한 춤을 추는 영상을 올렸다가 체포되어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들은 ‘음란 선동’ ‘도덕 규범 위반’ ‘사회적 가치 훼손’ 등의 죄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았는데 국제청원사이트 이들이 석방을 요구하는 청원이 쇄도한 결과 2심에서는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됐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